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레터 (Letter Bee)" 1기 24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레터 (Letter Bee)" 1기 24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레터 (Letter Bee)" 1기 24화 입니다.

 

- 매번 재생시 처음에 광고영상이(15~25초)끝난후 해당 영상이 재생이 되니 기다려주시면 됩니다.

- 화면이 작을경우 전체화면(십자 대각선 화살표모양의 버튼)으로보시면됩니다.

- 좀더 고화질로 보실려면 플레이어에서 360P 란곳을 눌러서 480P,720P,1080P 를 눌러 해상도를 올려주시면 
   됩니다.





애니정보

 제목
레터 비 ( 2009 년 )
 원제
テガミバチ
 영제
History's Strongest Disciple Kenichi
 부제
테가미바치 | Tegami Bachi
 감독
이와나가 아키라 (岩永彰)
 원작
아사다 히로유키 (?田弘幸)
 각본
오오이시 테츠야 (大石哲也)
 제작
피에로 플러스 (구 스튜디오 키칸) | TV 토쿄 | 스튜디오 피에로
 저작권
ⓒ ?田弘幸/集英社?テガミバチ制作委員??テレビ東京
 음악
양방언 (료 쿠니히코)
 장르
판타지 | 어드벤쳐 | 드라마
 BA 등급
BA-13 (13세이상)
 구분
TV-Series
 총화수
25 분 X 25 화
 제작국
일본



애니소개

농구만화 'I'll'로 팬들에게 기억되고 있는 만화가 아사다 히로유키가 2006년부터 슈에이샤의 만화 잡지 '월간 소년 점프'에서 연재하고 있는 만화 '테가미바치'를 원작으로 삼아 제작된 TV 시리즈 애니메이션. 국내에서는 '레터 비(Letter Bee)'라는 제목으로 원작이 정식 발매되고 있는데, 원제인 '테가미바치(テガミバチ)'가 '편지'를 의미하는 테가미와 '벌'을 의미하는 하치가 조합된 단어이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의미하는 바는 같다고 볼 수 있다.

이야기는 낮이 없는 세계 앰버 그라운드를 배경으로 하여 사람들의 마음이 담긴 '편지'를 배달하는 '레터 비'(우편배달부) 라그의 이야기를 그려가고 있다. 하늘에 띄운 인공태양으로도 빛이 닿지 않는 위험이 가득한 지역을 돌아다니며 때로는 거대한 벌레의 습격을 받기도 하기 때문에 레터 비의 일은 고되고 위험하지만, 사람들의 소중한 마음을 담은 '편지'가 전달되는 과정은 나름대로의 따스함과 감동이 묻어난다. 단순히 따스한 치유계 작품이라 치부하기에는 좀더 복잡한 설정들이 얽혀 있긴 하지만, 싸우고 싸워서 끝장을 보겠다는 일반적인 소년층 대상의 어드벤처 액션물과는 또 조금 다른 풍미를 지닌 작품임에는 틀림없을 것이다.

제작을 담당하는 곳은 스튜디오 피에로이며, 음악을 담당하는 재일교포 뮤지션 양방언을 비롯해 낯익은 스태프들이 다수 참여하고 있다. 참고로 이 작품은 2008년 여름에 슈에이샤가 개최한 만화 축제인 '점프 페스타'에서 단편 애니메이션이 제작되어 먼저 공개된 바 있었다. 당시에는 칸베 마모루 감독이 제작을 지휘했지만 여타의 스태프들은 TV 시리즈와 크게 다르지 않으며, 성우진도 동일하다.

1OP. 「시작의 날(はじまりの日)」 노래 : 스가 시카오
2OP. 「러브레터 대신 이 시를(ラブレタ?のかわりにこの詩を。)」 노래 : 세이라
1ED. 「끝없는 길(果てなき道)」 노래 : HIMEKA
2ED. 「빛의 기억(光の記憶)」 노래 : Angelo




 줄거리


그곳은 끝없이 밤만이 계속되는 어떤 별. 그곳에는 사방이 바다로 둘러싸인 앰버 그라운드라는 이름의 나라가 있었다. 사람들은 인공태양을 띄워 '낮'을 만들었지만, 인공태양의 빛은 수도이자 상류층이 살고 있는 아카츠키와 중류층이 살고 있는 유우사리를 간신히 밝힐 수 있을 뿐이었기에, 하층민들이 살고 있는 요다카 지역은 위험으로 가득한 어둠에 잠긴 땅이 되었다.
태양빛이 닿지 않는 위험 지역을 오가며 사람들의 마음이 담겨 있는 '편지'를 운반하는 국가공무원들이 존재했다. 벌이 그려져 있는 제복을 입고 거대한 벌레들이 날뛰는 어둠을 가로질러 소중한 편지를 전달하는 이들을 '레터 비(Letter Bee)'라 불렀다. 이 이야기는 레터 비가 된 소년 라그의 험난하지만 따스한 여정을 그려내고 있다.



 

 

 



 
 


 






Posted by Hanyoung329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