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미나미가 세자매" 2기 2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미나미가 세자매" 2기 2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미나미가 세자매" 2기 2화 입니다.

 

- 매번 재생시 처음에 광고영상이(15~25초)끝난후 해당 영상이 재생이 되니 기다려주시면 됩니다.

- 화면이 작을경우 전체화면(십자 대각선 화살표모양의 버튼)으로보시면됩니다.

- 좀더 고화질로 보실려면 플레이어에서 360P 란곳을 눌러서 480P,720P,1080P 를 눌러 해상도를 올려주시면 
   됩니다.





애니정보

 제목
미나미가 오카와리 ( 2008 년 )
 원제
みなみけ~おかわり~
 영제
Minami-ke ~Okawari~
 부제
미나미가 세자매 한 그릇 더 | 미나미가 2기 | Minami-ke 2nd Season
 감독
호소다 나오토 (細田直人)
 원작
사쿠라바 코하루 (?場コハル)
 각본
스즈키 마사시 (鈴木雅詞)
 제작
아스리드
 저작권
ⓒ ?場コハル?講談社/みなみけ おかわり製作委員?
 음악
미사와 야스히로 (三澤康?)
 장르
드라마 | 코미디
 BA 등급
BA-13 (13세이상)
 구분
TV-Series
 총화수
25 분 X 13 화
 제작국
일본



애니소개

2007년 10월부터 방영을 시작하여 코믹 일상 드라마로서의 재미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해 준 TV 시리즈 애니메이션 <미나미가>. 새해를 코 앞에 둔 12월 30일에 일단 전 13(편)화로 막을 내리게 되지만, 바로 그 뒤를 이어 2008년 1월부터는 <미나미가 오카와리>라는 제목으로 새로운 시즌이 이어진다.(*참고로 '오카와리'는 대개 밥을 한 그릇 더 달라고 할 때 많이 쓰이는 관용구로, 그 밖에도 무언가 부족한 부분을 추가한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2기라는 흔한 표현보다는 제작진의 센스가 돋보이는 부제가 아닐 수 없다)

원작은 <오늘의 5-2>로 잘 알려진 만화가 사쿠라바 코하루가 코단샤의 주간 만화지 '영 매거진'에서 연재하고 있는 작품으로, 국내에서도 동 제목으로 정식 번역, 발간되고 있다. 미나미 집안의 개성이 넘치는 세 자매를 주인공으로 하여 아기자기한 일상 드라마를 코믹하고 발랄하게 그려내고 있는데, 작가의 전작과 마찬가지로 일상의 소소한 일들을 소재로 하면서도 개성적인 캐릭터들이 자아내는 엉뚱한 언행에서 웃음을 이끌어내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미나미가> 시리즈는 특이하게도 제작 발표 당시부터 각기 다른 스태프(제작사)에 의한 두 개의 시리즈가 따로 준비되고 있음을 알렸다. 시즌이 종료된 후 차기 시리즈에서 제작사 및 스태프가 변경되는 경우는 있어도, 동일한 원작을 소재로 한 시리즈가 동시에 각기 다른 제작사에 의해 만들어지는 경우는 꽤 드물기 때문에, 새로이 공개될 2기 시리즈의 뚜껑이 열리면 이런 '동시 진행 방식의 시즌제 애니메이션'이라는 시도가 어떤 상승 효과를 가져올 지에 대해서 평가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작용하리라 여겨진다.

OP. 「마음의 날개(ココロノツバサ)」 노래 : 사토 리나, 이노우에 마리나, 치하라 미노리
ED. 「그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その?が?きたくて)」 노래 : 사토 리나, 이노우에 마리나, 치하라 미노리




 줄거리


미나미가 세자매가 돌아왔다~ 세자매의 평범한 일상을 통해 자연스런 개그를 선보였던 미나미가 세자매의 후속작 <미나미가 세자매 - 한그릇 더>. 더욱 업그레이드 된 그녀들만의 이야기속으로 빠져보자! 새해를 맞이한 미나미가에는 하루카, 카나, 치아키 세 자매 이외에도 다케루 아저씨, 마코토 토마가 모여 시끌벅적하다. 어딘가로 떠나고 싶다는 토마의 말에 후지오카까지 합류해서 다들 온천으로 떠나게 된다. 하루카, 카나, 치아키가 탕에 들어가 온천을 즐기는 동안 밖에서는 뜻밖의 갈등이 벌어진다. 다케루는 후지오카에게 카나와 어떤 관계냐고 은근슬쩍 추궁하고, 토마와 마코토는 남탕과 여탕 중 어느 쪽에 들어갈지에 대해 진지한 토론을 벌이게 되는데...


 

 

 




 
 







Posted by Hanyoung329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