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만화애니 HD 480P 한글자막 동영상 "절대소년" 26화입니다.
                     TV 만화애니 HD 480P 한글자막 동영상 "절대소년" 26화입니다.
                     TV 만화애니 HD 480P 한글자막 동영상 "절대소년" 26화입니다.


- 매번 재생시 처음에 13~20초사이의
광고영상
이 끝난후 해당 영상이 재생이 되니
    기다려주시면 됩니다.

- 화면이 작을경우 전체화면 으로 보시면됩니다.

- 영상화질을 좀더 고화질로 보실려면 플레이어에서 360P 그림의 버튼를 눌러서
    480P, 720P , 1080P 해상도 (높을수록 고화질) 로 바꿔주시면 됩니다.






 


애니정보



 제목
절대소년 (2005 년)
 원제
絶?少年
 영제
Zettai Shonen
 부제
절대소년
 감독
모치즈키 토모미 (望月智充) (사카모토 고우)
 원작
코바야시 진 (小林?)
 각본
이토 카즈노리 (伊藤和典)
 제작
아세아당 | GENCO
 저작권
ⓒ 絶?少年プロジェクト
 음악
나나세 히카루 (七?光) (이토 마스미)
 장르
판타지 | 드라마
 BA 등급
BA-13 (13세이상)
 구분
TV-Series
 총화수
25 분 X 26 화
 제작국
일본












애니소개



일본의 애니메이션. 2005년에 NHK BS2에서 총 26(편)화로 방영. 감독은 모치츠키 토모미. 제작은 MICO, 반다이 비주얼 등, 제작사는 아세아당. 크게 2부로 나눌 수 있는데, 1부의 주인공 '아이자와 아유무'가 아버지가 살고 있는 시골 마을로 내려와서 겪는 일을 다룬 타나(田菜)편(1*화~12*화)과, 그로부터 2년 후의 겨울에 요코하마에서 일어나는 일을 다룬 요코하마편(13*화~26*화)로 나뉜다.

평온(?)한 일상 속에 초자연현상이 침투한다는 '일상 판타지물'을 목표로 만든 작품이다. 각본가인 이토 카즈나리는 '소년 드라마 시리즈'(NHK)를, 감독은 세계명작극장 시리즈를 염두해 두고 제작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주역 캐릭터들이 '왓쿤'이나 '머테리얼 이블' 등과 만나면서 점점 성장해나가는 성장물의 면모도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의도적으로 선명함을 뭉갠 부드러운 톤의 캐릭터와, 전위적인 디자인을 한 '머테리얼 이블', 나나세 히카루 특유의 몽환적인 BGM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닷 핵 사인 공각기동대 극장판, 헤드기어의 구성원으로서 패트레이버 시리즈의 각본을 맡은바 있는 이토 카즈노리의 오리지널 신작. 감독은 바다가 들린다 여기는 그린우드 트윈 스피카 등의 작품에서 드라마성 높은 연출은 선보인바 있는 모치즈키 토모미 씨이다. 한편 본 작품의 독특한 요소중 하나인 조형 디자인 파트에는 1990년에 아틀리에 절대소년을 열고 작품 활동에 돌입하여, 아르누보계 장식 예술이나 레토르 메카닉에 특히 높은 관심을 보인 사토 마히토가 참여한다. 그간 독특한 작품으로 매니악한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준 아티스트인 만큼 그의 조형 디자인이 본 작품내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기대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2005년 5월 21일부터 NHK BS(방송위성)2를 통해 매주 토요일 아침 8시 6분~31분까지 방송된다.
 

OP. 「빛의 실루엣(光のシルエット)」 노래 - CooRie
ED. 「소년 허밍(少年ハミング)」 노래 - 이토 마스미
 
 
 
 
 

 


 

 줄거리



어느 여름, 아이자와 아유무는 엄마와 이혼한채 한적한 시골에서 동물병원을 운영하며 살고 있는 아버지와 함께 몇 일간을 보내기 위해 도쿄에서 기차로 2시간 남짓 떨어진 작은 마을에 온다. 아유무는 특별한 이유도 없이 등교를 거부하고 있는 중학생으로, 세상 만사 어느 것에도 별다른 관심이 없이 그저 살아가는 나날이 지겨울 뿐이었다.
 

부모님은 아유무가 어렸을때 이혼했고, 그나마 마지막으로 아버지를 만난지도 벌써 4년이나 지난 지금, 뜬금없이 이곳에 온것은 엄마의 제안 때문이었다. 처음에는 그다지 탐탁치 않아했지만 일주일 정도만 아버지와 함께 지내면 마운틴 바이크(산악 자전거)를 사준다는 엄마의 말에 굳이 반대하고 나설 이유도 없어 수락하고 만다. 엄마 말로는 어린 시절에 이곳에 이미 한번 온적이 있다곤 하지만 아유무에게 그런 기억은 전혀 없다. 그러나 하루종일 지내도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만 같은 시골에서 갑갑해하던 아유무는 빛의 요정 왓쿤과의 만남을 통해 전혀 새로운 세상에 눈을 뜨게 되는데...
 

 

 

 


 


 

 



 


 

 

 

 






Posted by Hanyoung329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