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만화애니 HD 576P 한글자막 동영상 "레드 가든" 13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576P 한글자막 동영상 "레드 가든" 13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576P 한글자막 동영상 "레드 가든" 13화 입니다.


- 매번 재생시 처음에 13~20초사이의
광고영상
이 끝난후 해당 영상이 재생이 되니
    기다려주시면 됩니다.

- 화면이 작을경우 전체화면 으로 보시면됩니다.

- 영상화질을 좀더 고화질로 보실려면 플레이어에서 360P 그림의 버튼를 눌러서
    480P, 720P , 1080P 해상도 (높을수록 고화질) 로 바꿔주시면 됩니다.






 


애니정보



 제목
레드 가든 (2006 년)
 원제
 영제
RED GARDEN
 부제
레드 가든
 감독
마츠오 코우 (松尾衡)
 원작
 각본
야마시타 토모히로 (山下友弘) | 오카다 마리 (岡田?里) | 하나다 쥬키 (花田十輝)
 제작
트라이넷 엔터테인먼트 | GDH | TV 아사히 | 곤
 저작권
ⓒ 2006 GONZO / RED GARDEN 製作委員?
 음악
센쥬 아키라 (千住明)
 장르
미스테리 | 액션
 BA 등급
BA-17 (17세이상)
 구분
TV-Series
 총화수
25 분 X 22 화
 제작국
일본












애니소개



로젠 메이든 시리즈로 잘 알려져 있는 감독 마츠오 코우와 GONZO가 손을 잡은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감각적인 일러스트를 선보이는 일러스트레이터 후지 쥰(藤純)이 고안해 낸 캐릭터 원안을 이시이 쿠미(石井久美)가 정리하여, 일본의 TV시리즈 애니메이션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한 캐릭터가 완성되었다. 또한 극장판에서나 사용되는 프레스코 방식(선녹음 후작화)으로 제작될 예정인 만큼, 제작사 GONZO가 이 작품에 들이는 열정이 벌써부터 세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뉴욕의 한 학교를 무대로 17세의 소녀 5명이 일상과 비일상의 경계에 서게 되면서 겪는 사건들을 미스터리 풍으로 그려갈 예정으로, 어느날 친구의 갑작스런 죽음을 계기로 모이게 된 4명의 소녀들이 믿기 힘든 진실과 마주치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소중하다고 느끼지 못했던 일상 생활을 송두리째 빼앗긴 상황에서 이를 되돌리기 위해, 즉 다시금 평범한 17세 소녀로 돌아오기 위해 이들에게 주어진 선택은 가혹한 것이었다. 잔혹한 운명과 맞선 소녀들을 통해 일상의 소중함과 그것을 잃었을 때의 상실감을 그려내고 싶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
 
인상적인 부분은 여러 분야의 미디어믹스 이외에도 작중에 등장하는 소녀들의 패션과 미용 등을 다양한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서 현실에서도 전개한다는 점이다. 대상 연령층을 10대 소녀층으로까지 넓히고자 하는 새로운 시도인 만큼, 그 결과에도 귀추가 주목되는 바이다.
 
원래는 23(편)화 완결 정도로 예상되어 있었으나, TV판은 방송국 사정에 의해 22(편)화로 종료되었다. 이는 주 방송국인 TV아사히에서 다른 프로그램의 중계를 위해 같은 시기 방영되던 애니메이션 세 작품을 한꺼번에 방영중단시켰기 때문인데, 레드 가든의 경우 완결에 부쳐 OVA 발매 공표가 나 있는 상태이다. OVA의 제목은 '데드 걸즈(DEAD GIRLS)'로 번외편적인 성격이 강한 TV판의 후일담을 그릴 예정이다.
 

OP. 「Jolly Jolly」 노래 - JiLL-Decoy association
1ED. 「Rock The LM.C」 노래 - LM.C
2ED. 「OH MY JULIET」 노래 - LM.C
 

 




 




 줄거리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지만, 서로간에 전혀 접점이 없는 4명의 소녀 케이트, 로즈, 레이첼, 클레어.
 어느날 아침 소녀들은 예전에는 느껴본 적 없는 이상한 감각을 느끼게 된다. 의아하게 생각하던 소녀들에게 전해진 소식은 클래스메이트인 리즈의 갑작스런 죽음을 알리는 것이었다.
 

친구의 죽음으로 인한 슬픔 속에서, 소녀들은 그날 밤 마치 떠밀리기라도 하듯이 인적이 없는 창고 거리에 모여든다. 평소에는 서로간에 전혀 접점이 없는 그들이었지만, 기묘하게 일치한 것은 오늘 아침 느꼈던 위화감과 사라진 어젯밤의 기억... 영문을 알 수 없어 고민하던 소녀들은 갑작스레 들려오는 발소리에 시선을 돌린다. 그 자리에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기묘한 남녀가 서 있었고, 여자는 그들에게 도저히 믿기 힘든 사실을 입에 담는다.
 "너희들은 이미 죽었어"
 

원하지는 않았지만 특별히 불만이 있었던 것도 아닌 일상. 오늘도 어제와 같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았던 '일상'을 다시 되돌려받기 위해서 그녀들이 치러야 할 대가는 너무나도 큰 것이었는데...





 


 


 

 



 


 

 

 






Posted by Hanyoung329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