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꿈빛 파티시엘" 1기 25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꿈빛 파티시엘" 1기 25화 입니다.
              TV 만화애니 HD 720P 한글자막 동영상 "꿈빛 파티시엘" 1기 25화 입니다.

- 매번 재생시 처음에 13~20초사이의 광고영상 (
)
이 끝난후 해당 영상이 재생이 되니
    기다려주시면 됩니다.

- 화면이 작을경우 전체화면 (
버튼) 으로 보시면됩니다.

- 영상화질을 좀더 고화질로 보실려면 플레이어에서 360P (
버튼) 를 눌러서

   
,
,
해상도 (높을수록 고화질) 로 바꿔주시면 됩니다.






 


애니정보



 제목
꿈빛 파티시엘 ( 2009 년 )
 원제
夢色パティシエ?ル
 영제
Yumeiro Patissier
 부제
꿈빛 파티시엘 1기
 감독
스즈키 이쿠 (鈴木行)
 원작
마츠모토 나츠미 (松本夏?)
 각본
야마다 타카시 (山田隆司) (쿠리야마 미도리)
 제작
스튜디오 피에로
 저작권
ⓒ 松本夏?/集英社?夢色パティシエ?ル製作委員? 2009
 음악
오오하시 메구미 (大橋?)
 장르
학원물 | 드라마
 BA 등급
BA-13 (13세이상)
 구분
TV-Series
 총화수
25 분 X 50 화
 제작국
일본











애니소개



슈에이샤(集英社)의 저연령층 소녀들을 대상으로 하는 소녀만화 잡지 '리본'에서 연재되고 있는 마츠모토 나츠미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하여 제작된 TV 시리즈 애니메이션. 파티쉐르(*'파티쉐르'는 제빵을 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프랑스어 '파티쉐'의 여성형 명사이다)를 꿈꾸는 중학생 소녀 아마노 이치고의 좌충우돌 분투기를 그려내는 작품으로, 예쁘고 맛있는 각종 과자류에 더해 여주인공을 둘러싼 미소년 3인방, 과자의 정령의 존재 등 저연령층 소녀들의 흥미를 돋울 장치들이 가득 들어 있다. 원작이 연재를 시작하는 시점에서부터 이미 게임회사 코나미와의 연계가 밝혀졌는데, 이후 트레이딩 카드 형태의 카드 시리즈가 발매되면서 애니화를 향한 밑준비를 착착 진행해 왔다고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제작을 담당하는 곳은 스튜디오 피에로인데, 꿈빛깔 파티쉐르는 한때 '마법소녀 시리즈'로 이름을 날렸던 피에로가 마법의 아이돌 파스텔 유미 이후 무려 23년 만에 제작하는 정통 소녀 대상의 애니메이션이는 의의를 지닌다.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참여해 오면서 무리없이 커리어를 쌓아 온 감독 스즈키 이쿠 이외에도, 꼬마 마법사 레미 부탁해요 마이 멜로디 시리즈 등 소녀들에게 인기를 얻었던 작품들을 다수 집필해 온 각본가 야마다 타카시가 시리즈 구성에 참여하고 있는 것은 든든한 지원군으로 작용할 것이다. 멋진 탐정 라비린스 블랙캣의 캐릭터디자인을 담당했던 아키야마 유키코가 디자인을 담당한 귀여운 캐릭터들은, 2009년 가을부터 3기 시리즈를 맞이한 캐릭캐릭 체인지와 더불어 어린 소녀들을 위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대한민국에서는 애니채널 투니버스를 통해 꿈빛 파티시엘이라는 제목으로 2010년 10월 13일 첫 방영되었으며 이후 지속적으로 방영된 바 있다.
 

OP. 「꿈꿔온 파티쉐르(夢にエ?ル!パティシエ?ル♪)」 노래 - 고죠 미나코
 ED. 「딸기의 기적(いちごのミラクル?ル)」 노래 - 스기하라 유키나












 줄거리



자신에게는 특별히 아무런 장점도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14세 소녀 아마노 이치고. 장래에 정말로 무엇을 하고 싶은지조차도 알지 못했던 이치고였지만, 제과 전문학원인 세인트 마리 학원의 강사 앙리 선생님과의 만남이 이치고의 운명을 크게 뒤바꿔 놓게 된다.
 

이치고의 남다르게 뛰어난 미각과 독특한 개성을 높이 산 앙리 선생님 덕분에 무사히 학교에 편입하게 되었지만, 제빵에 대해서는 아직 초보자나 다름없는 이치고였기에 모든 것이 낯설고 어색할 뿐이다. 그러나 전설로만 전해져 온 과자의 정령 바닐라와 만나고 파트너를 이루게 되면서 이치고는 본격적으로 파티쉐르가 되기 위한 발걸음을 내딛는다. 이치고가 바라는 것은 어릴 적 울던 자신에게 건네진 '할머니의 딸기 타르트'의 맛을 재현해 내는 것. 쉬우면서도 어려울 듯한 이치고의 작은 소망은 과연 언제쯤 빛을 발할 수 있을 것인지!?
 
 


 
 

 

 

 

 



 


 

 

 







Posted by Hanyoung3290

댓글을 달아 주세요